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08.1.24


데니즐리란 지역에 있는 목화의 성이란 뜻의 '파묵깔레'란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곳입니다. 방문한 곳은 고대도시의 터가 있었던 곳으로, 이 곳에는 신비한 온천수가 있어 과거에는 많은 사람들이 병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 도시의 이름은'산 자들의 도시'라는 뜻의 이에라폴리스입니다. 산너머에는 죽은자들의 도시란 뜻을 가진 '네크로폴리스'란 곳도 있었다고 해요. 병치료 와서 못고치고 죽은자들이 묻혀 있었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덮힌듯한 모습입니다. 이렇게 하얀 석회로 뒤덮혔기 때문에 '목화의 성' 혹은 '순백의 성'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장을 하면 넓은 구릉지에 돌무더기들 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옛 도시의 건축물에 사용되었던 돌들이었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금만 가면 약간 흉물스러움이 느껴지는 요런 건물이 눈앞에 나타납니다. 이건 이에라폴리스의 극장이예요. 주위의 폐허를 보고 있으면 이렇게만이라도 남아있다는 것이 용합니다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부는 겉에서 보던 것과는 달리 큽니다. 보호를 위해서인지 밑으로는 내려가지 못하게 막아두었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 왼쪽위끝에 사람 두 명이 서있는 곳! 에서 보면 도시를 밑으로 내려다 볼 수 있어요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 위치에서 내려다 본 망가진 도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극장을 나오면 계속 이렇게 폐허게 된 돌덩이들이 이어집니다. 길을 따라 가다보면 정말로 정말로 아름다운 석회지형에 도착하게 됩니다 :D






신고

Posted by 찬우넷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