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찬우넷

간사이여행 - 기요미즈데라, 야사카신사 본문

과거

간사이여행 - 기요미즈데라, 야사카신사

찬우넷 2008.08.19 23:13


08.7.28



기요미즈데라(淸水寺)


산주산겐도에서 버스로 두어정거장 가서 내린 후 기요미즈데라 안내표지판을 보고 10분-15분 정도 걷다보면 나옵니다. 기요미즈데라는 11미터 절벽위에 나무만으로 건설된 아름다운 사찰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소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먹은 점심.
뒤의 것은 평범한 자루소바. 앞의 것은 교토의 특산소바라는 니신소바라는 이름을 가진 것으로 생선(청어)이 한마리 둥둥 떠 있습니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분명히 갈릴 것 같은 맛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토중에서도 이쪽 지역과 기온지역에서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많이 느낄 수 있다고 하던데, 실제로 건물들이 상당히 옛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요미즈데라 본당근처의 풍경들-
본당무대에서 뛰어내려 자살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에서 내려다본 기요미즈데라의 유명한 3줄 약수!
각 줄기는 건강, 사랑, 학업을 상징하며, 원하는 줄기의 약수를 기다란 막대기로 받아 먹습니다. 욕심을 부려 3줄의 약수를 모두 받아먹으면 효험이 없다고 합니다-_-..

이 약수를 받아먹기 위해서는 줄서서 오랫동안 기다려야 한다고 하는데, 비가 계속 오락가락하는 날씨 탓인지 기다리는 줄이 별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을 나오면 왼쪽으로 보이는 지슈신사.
일본 건국 이전에 건설된 곳으로 특히 여성들에게 인기가 있다고 합니다만, 역시 날씨 때문인지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슈신사의 이 돌은 사랑을 점치는 돌입니다-_-
정확한 사용법은 잘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슈신사를 지나면 기요미즈데라 본당을 볼 수 있습니다. 본당 아래 나무 기둥들이 상당히 멋집니다. 계속 폭우가 왔다 그쳤다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낙 비가 강한지라 사람들이 감히 밖에 나올 생각을 못하고 지붕 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습니다. 우산 쓰고 열심히 구경하며 사진을 찍으니 사람들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내리는 비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 무대에서 바라봤을 때 멀리 보이던 정체를 알 수 없는 탑에 가려다 비가 너무 많이 와서 포기하고 그냥 이 세줄 약수로 돌아옵니다. 비가오니 역시 줄이 하나도 없습니다. 다들 건너편 지붕 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서 물을 받았는데 먹지는 않았습니다;;
저 막대기달린 컵이 매우 지저분합니다.
학업, 사랑, 건강 이런거 성취하기 전에 전염병 같은게 걸릴 것 같아서 입을 댈 수가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경을 마치고 내려오는 길.
기요미즈자카를 타고 내려오면 양쪽으로 우리나라의 떡이랑 비슷한 일본식 과자를 파는 곳들이 단체로 몰려있습니다. 시식도 가능하고 가격도 부담없으니 종류별로 맛을 보고 맛난거 몇 개 선물로 사와도 좋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에서 멀리보이는 것은 구르면 삼년안에 죽는다는 산넨자카-

오른쪽에 있는 사람, 폭우를 맞으며 가만히 서있길래 처음에는 미친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인력거 꾼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요미즈데라에서 야사카신사로 걸어가는 중에 길을 잃어버렸습니다. 지도대로 온 것 같은데 막다른 길. 게다가 앞에는 일본스럽지 않은 탑같은 것도 나타났습니다. 더 다가가면 왼쪽으로 아주 작은 골목길이 나옵니다. 골목길로 들어가서 오른쪽으로 꺾으면 바로 야사카신사.





야사카진자(八坂神社)



참배하러 오는 교토시민들로 늘 북적거린다는 야사카신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비가와서인지 북적거린다는 사람은 거의 구경할 수 없고, 한산합니다.
신사내에서 물건을 파는 잡상인들도 물건을 다 걷고 철수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둘러봤지만 그냥 이만저만한 신사입니다.
곧바로 다음 목적지인 헤이안신궁으로 향합니다.




[##_Jukebox|hk11.mp3|06 희망의 마지막 조각.mp3|autoplay=1 visible=1|_##]

12 Comments
댓글쓰기 폼